William Bill Oleksa


윌리엄 빌 올렉사  (b. 1956)


윌리엄 빌 올렉사는 혜성처럼 나타나 사라진 인물이다. 세인트 프란시스 레지던스에 머무르고 있던 올렉사는 창작과 예술에 대한 충동이 갑자기 나타나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는 미술에 대한 공식적인 교육이나 접촉이 없었으며, 예술에 대한 명백한 관심도 없었다. 


세인트 프란시스 레지던스는 뉴욕의 소외된 계층과 심적 치료가 필요한 장애우, 제도적 방치로 고통을 겪고 있는 길 거리 사람들을 위한 집이다. 1980년대 설립되어 100년 이상 지켜온 비영리 단체는 기독교 단체로서 John Felice (존 펠리스)신부, John McVean(존 맥뷘)신부 및 Tom Walters(톰 월터스)신부에 의해 운영되고 있으며 인도주의적 환경과 보금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세인트 프란시스 레지던스는 뉴욕의 80년대 노숙 문제에 대한 포괄적인 해결책을 제공 한 최초의 유형으로 전국 비영리단체 수상을 받았다. 


그저 자신의 창작 욕구로 의해 만들어진 그의 작품은 강한 원색 면들로 채워진 뚜렷하고 그래픽적인 캐릭터들이 존재한다. 윌리엄 빌 올렉사가 그리는 이미지는 코믹하고 기발하지만, 그가 보고 느낀 주변 인물과 사물을 묘사한 것이며 그의 개인적인 기억에 의존해 만들어졌다. 그러나, 그가 그림을 시작한 지 2년 반이 지나자, 창작에 대한 욕구가 갑자기 생긴 것처럼, 그 충동은 예고도 없이 사라졌다. 


그의 작품은 독학작가 콜렉션으로 유명한 밀워키 뮤지엄에 소장되어 있으며 오로지 하나의 작품군으로 아웃사이더 아트 장르의 범주를 넓혀 가는 데에 기여했다. 

William Bill Oleksa, who was staying at St. Francis Residence, suddenly had an impulse for creation and art, and began to paint his paintings. He had no formal education or contact with art, and no apparent interest in art.


The St. Francis Residence is a home for the underprivileged in New York, the handicapped in need of mental treatment, and the street people suffering from institutional neglect. Founded in the 1980s and maintained for more than 100 years, the non-profit organization is a Christian organization run by Father John Felice, Father John McVean and Father Tom Walters, providing a humanitarian environment. It was the first of its kind to offer a comprehensive solution to the problem of homelessness - permanent housing with supportive services. This approach has become an award-winning model for programs all over the country.  


His work, created simply by his impulsive creative desire, has distinct and graphic characters filled with strong primary colors. The imagery is comical and whimsical, but they depict people and objects around him that he sees and feels, and is based on his personal memories. However, two and a half years after he started painting, as if his desire for creation suddenly arose, the impulse disappeared without notice.


His works are in the Milwaukee Museum collection, which has extensive self-taught and outsider art collections, and contributed to expanding the category of the outsider art arena with only one body of work.



워킹하우스뉴욕은 3가지 모토 (국경을 넘어선 사고; 틀을 깨는 사고; 표현하는 사고)를 가지고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This project undertakes the motto of ‘Think Outside Borders’ ‘Think Outside the Box’ ‘Think into Action’.


Think Outside Borders

예술은 언어를 뛰어 넘는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이다. 상이한 문화와 관습에서도 통합적인 사고를 하게 하며 우리의 복합적인 감정을 공유할 수 있게 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이러한 예술을 통해 현대사회와 국경을 초월한 의미있는 소통을 추구한다.


Art narrows the gap between countries. It minimizes language barriers and enables us to communicate qualitatively and share complex emotions. We are committed to using art as an outpost for carrying out critical conversations with the world by placing art in contexts that matter.

Think Outside Boxes

예술은 고정관념의 틀을 깨고 그동안 간과되어 왔던 담론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을 형성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전 세계의 다양한 청중에게 예술을 통해 대화의 창을 제공함으로써 사고의 시각을 넓히는 창의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아가는데에 목표가 있다.


We leverage art as a learning platform by giving diverse audiences of the globe a window to narratives that are either overlooked, little understood in mainstream conversations, or distorted in stereotypes and create commonality. We also intend to design programmatic initiatives and exhibition strategies to support the kind of inclusion championed by our campaigns.

Think into Action

예술은 복합적이고 추상적인 개념을 물리적으로 구현해내고 그것을 통해 인간내면을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적극적인 국제적 교류를 통해 해외문화의 접근성과 이해관계를 좁혀나가고 예술이 우리의 삶에 깊숙히 내재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실현하도록 지지한다.


We collaborate with the art world to shed light on the complexity of the human experience and give a platform to which it can be seen and heard by endeavoring this artistic documentation to include in the international cultural network as well as in institutions as loudspeakers. By encouraging creative practices and connecting art to life, we strive to experience art in our life.


Official Part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