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강철을 부풀려 색 입혔다... 제레미 토마스 '아로마틱' 展

2021-05-26

제레미 토마스, Anthracene Green. 워킹하우스뉴욕 제공 


미국의 조각가 제레미 토마스는 지난 17 년간 강철의 오브제를 부풀리고, 색을 입히는 데 몰두 해왔다. 사물 사물을 하나의 오브제로써 관심 갖고 연구했는데, 들판에 둔 농장 장비들을 유심히 관찰하다가‘공기로 부풀린 제 (inflatables)’를 생각하게됐다고한다.

작가의 작업은 철판을 잘라 접는 시작한다. 이 조각들을 육각 형태에 기반 해 하나로 연결 한 내부는 1000 도의 오븐에 구워 내부를 부 풀린다. 미리 숨구멍을 내 터질 없지만, 조각이 팽창하며 일부는 찢어 지기도한다. 오븐 내부 어느 부분이 얼마만큼 부풀어 오를지, 어디가 찢 길지 완벽하게 예측할 수 있기 때문에 단 하나도 같은 모양이 없다. 여기에 강렬한 색감, 벨벳 등을 떠올리게하는 표현을 더해 작품을 완성한다. 이처럼 강철을 부 풀리는 작업을두고 작가는‘숨’을 불어 넣는 행위이자, 생명력을 부여하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모든 것의 속성이 그렇듯, 완성 된 오브제도 영원히 같은 모습으로 유지되지 않고 변화하고 진화한다.


American sculptor Jeremy Thomas has been devoted to inflating and coloring steel objects for the past 17 years. He studies things with interest as objects, and created objects inflated with air, "inflatables", after observing the farm equipment placed in the fields. 

The artist's work begins by cutting and folding an iron plate. The cut pieces are connected as one based on a hexagonal shape, and is baked in an oven at 1000 degrees. As the flat piece swells and inflate, some parts are torn even if the air holes prevent the object from exploding. None of them have the same shape because the artist can not perfectly predict which parts will inflate and how much and where it will tear. the work is then completed by adding intense colors reminiscent of velvet textures. The artist's calls this work of inflating steel, as an act of injecting "breath" and the process of giving vitality and life. And, like the nature of everything that has life, the finished object does not stay the same forever, but continues to change and evolve.




Website Link

PDF download


This project undertakes the motto of ‘Think Outside Borders’ ‘Think Outside the Box’ ‘Think into Action’.

워킹하우스뉴욕은 3가지 모토 (국경을 넘어선 사고; 틀을 깨는 사고; 표현하는 사고)를 가지고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Think Outside Borders

Art narrows the gap between countries. It minimizes language barriers and enables us to communicate qualitatively and share complex emotions. We are committed to using art as an outpost for carrying out critical conversations with the world by placing art in contexts that matter.


예술은 언어를 뛰어 넘는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이다. 상이한 문화와 관습에서도 통합적인 사고를 하게 하며 우리의 복합적인 감정을 공유할 수 있게 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이러한 예술을 통해 현대사회와 국경을 초월한 의미있는 소통을 추구한다.

Think Outside Boxes

We leverage art as a learning platform by giving diverse audiences of the globe a window to narratives that are either overlooked, little understood in mainstream conversations, or distorted in stereotypes and create commonality. We also intend to design programmatic initiatives and exhibition strategies to support the kind of inclusion championed by our campaigns.


예술은 고정관념의 틀을 깨고 그동안 간과되어 왔던 담론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을 형성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전 세계의 다양한 청중에게 예술을 통해 대화의 창을 제공함으로써 사고의 시각을 넓히는 창의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아가는데에 목표가 있다.

Think into Action

We collaborate with the art world to shed light on the complexity of the human experience and give a platform to which it can be seen and heard by endeavoring this artistic documentation to include in the international cultural network as well as in institutions as loudspeakers. By encouraging creative practices and connecting art to life, we strive to experience art in our life.


예술은 복합적이고 추상적인 개념을 물리적으로 구현해내고 그것을 통해 인간내면을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적극적인 국제적 교류를 통해 해외문화의 접근성과 이해관계를 좁혀나가고 예술이 우리의 삶에 깊숙히 내재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실현하도록 지지한다.


Official Part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