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 Eun Hye


정 은혜  (b. 1990)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한지민(영옥 역)의 쌍둥이 언니 영희 역을 맡아 소화하며 강렬한 존재감으로 화제가 되었던 극중 캐릭터는 실제 정은혜 작가의 성향을 많이 반영한 캐릭터이다. 정은혜 작가는 캐리커처를 그려온 현역 화가이자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로, 경기 양평의 문호리 리버마켓에서 2016년부터 초상화를 그리며 지금껏 노희경 작가를 포함해 4000여 명의 얼굴을 그려 전시한 <니얼굴>의 작가로서 자신의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정은혜 작가는 선천적으로 다운증후군과 발달장애를 갖고 있다. 그녀가 성인이 된 이후 장애인 교육 시설 지원이 없어지게 되어 사회적으로 단절이 되며 퇴행이 오고 중복된 정신질환과 조현병, 틱 등이 생기며 급기야 환시와 환청까지 찾아오게 되었다. 그때, 그녀는 그림을 만나게 되었다.


그녀에게 유일한 타인과 소통을 시작할 수 있었던 매개는 그림이었다. 그림 속 인물들을 그려나가며 그녀만의 세계를 만들어가고 있는 정은혜 작가는 그림을 그리고 나서부터 조현병 증세가 사라졌고 지금까지 4000여 점의 인물화를 그려왔다. 2022년 6월에 열린 양평 문호리 리버마켓에서는 예쁘게 그려달라는 사람들의 말에 “원래 예쁜데요 뭘~”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많은 사람들에게 환한 웃음을 나누어 주기도 했다. 이렇게 그림을 만난 후 그녀는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사람들과 자연스러운 소통을 나눌 수 있게 되었다.


‘우리들의 블루스’의 흥행 이후 예술 영역에서의 비 주류, 소외된 계층의 ‘다름’이 지식인들이 모여있는 미술시장에서 ‘특별함’이라는 장점으로 전환되었다. 그녀의 작품을 보는 사회적인 시선 또한 그녀의 작업 세계관과 한결같은 그녀의 모습으로 인해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The character in the drama ‘Our Blues,’ who played the role of Yeong-ok’s (played by Han Ji-Min) twin sister Young-hee became a hot topic of conversation with her intense presence, reflecting the tendency of the actor Jung Eun Hye. She is an active painter who has painted caricatures, moved into Jamsil Creative Studio of the Seoul Cultural Foundation, and painted portraits since 2016 at the Moonho-ri River Market in Yangpyeong, Gyeonggi Province, and has painted more than 4,000 faces so far.


Jung Eun Hye has Down syndrome, developmental disabilities, mental symptoms, and social disabilities in public interactions. When the support for education facilities for the disabled disappeared as adults, social disconnection and regression came, overlapping mental diseases, schizophrenia, and tic appeared, and eventually, hallucinations also occurred. That is when she started painting.


Painting was the only medium that allowed her to start communicating with others. Her symptoms of schizophrenia have disappeared since she started painting. At the River Market, held in June 2022 in Moonho-ri, Yangpyeong, she made people smile by complimenting their natural beauty to those who asked her to paint their faces pretty. She was slowly adapting to society and starting to have genuine conversations with others.


After the drama's success, the non-mainstream and minority characteristics of the "difference" in the art field have been converted into their strength. Society’s reaction to her work also significantly changed in a good way, touching many people's hearts with her work.


ART WORK


Jung Eun Hye

니얼굴 은혜씨, 2019

Edition 2/ 30

monoprint

60.5  x 72.5 cm

EH 001


Jung Eun Hye

고양이 료타, 2021

Edition 2/ 30

monoprint

60.5  x 72.5 cm

EH 002


PUBLICATIONS


Solo Exhibitions 

2019

초대전 '니얼굴의 은혜씨', 서촌 갤러리B

4~5 양평폐공장전시 spring 정은혜 외 8인, 양평소재 50년된 방직공장 대안전시

pLAS 2019 4th 조형아트서울, 무역센터 COEX 1층 B1, B2 Hall

장애-비장애가 공존하는 문화예술포럼/ <같이 잇는 가치> 그림으로 마음을 움직이는 아티스트 3인전, DDP CREA

2019 Seoul Modern Art Show, 양재동 AT센터

굿모닝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 기획전 '무무', 플랫폼엘컨템포리아트센터

<어떤 감각:  우리가 바라는 미술관> 시선을 포개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2018

<어떤 감각:  우리가 바라는 미술관> 시선을 포개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정은혜 외 1인 '꿀잼전', 양평군 소재 HAZE043

'방앗간 옆 미술관' 정은혜 외 12인, 양평군 소재 옥천면 희망방앗간


2017

천명의 얼굴전, 양평군 서종면 소재 문호리 리버마켓 야외전시장 단체전

발달장애인 예술가와 함께하는 문화여행 '천명의 얼굴 전',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공공예술프로젝트 '달리는 미술관', 서울지하철 우이신설




This project undertakes the motto of ‘Think Outside Borders’ ‘Think Outside the Box’ ‘Think into Action’.

워킹하우스뉴욕은 3가지 모토 (국경을 넘어선 사고; 틀을 깨는 사고; 표현하는 사고)를 가지고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Think Outside Borders

Art narrows the gap between countries. It minimizes language barriers and enables us to communicate qualitatively and share complex emotions. We are committed to using art as an outpost for carrying out critical conversations with the world by placing art in contexts that matter.


예술은 언어를 뛰어 넘는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이다. 상이한 문화와 관습에서도 통합적인 사고를 하게 하며 우리의 복합적인 감정을 공유할 수 있게 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이러한 예술을 통해 현대사회와 국경을 초월한 의미있는 소통을 추구한다.

Think Outside Boxes

We leverage art as a learning platform by giving diverse audiences of the globe a window to narratives that are either overlooked, little understood in mainstream conversations, or distorted in stereotypes and create commonality. We also intend to design programmatic initiatives and exhibition strategies to support the kind of inclusion championed by our campaigns.


예술은 고정관념의 틀을 깨고 그동안 간과되어 왔던 담론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을 형성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전 세계의 다양한 청중에게 예술을 통해 대화의 창을 제공함으로써 사고의 시각을 넓히는 창의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아가는데에 목표가 있다.

Think into Action

We collaborate with the art world to shed light on the complexity of the human experience and give a platform to which it can be seen and heard by endeavoring this artistic documentation to include in the international cultural network as well as in institutions as loudspeakers. By encouraging creative practices and connecting art to life, we strive to experience art in our life.


예술은 복합적이고 추상적인 개념을 물리적으로 구현해내고 그것을 통해 인간내면을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적극적인 국제적 교류를 통해 해외문화의 접근성과 이해관계를 좁혀나가고 예술이 우리의 삶에 깊숙히 내재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실현하도록 지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