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l Batle


길 배틀 (b. 1962)


길 배틀(Gil Batle)은 샌프란시스코에서 필리핀인 부모님 아래에서 나고 자랐으며, 20년간 5개의 캘리포니아 감옥에서 사기, 위조 죄로 수감되었으며 현재는 필리핀의 작은 섬에서 지내고 있다. 배틀이 독학으로 얻게 된 그림 실력은 정교하고 은밀한 타투 스킬로 발전하여 San Quentin, Chuckawalla,, 그리고 “글래디에이터 스쿨”이라고 불행한 전문가들 사이에 알려진 Jamestown 같은 감옥에서의 갱단의 살인적인 폭력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수단이 되었다.


Bloods, Crips, Aryan Brotherhood 등의 갱들이  인종적으로 분리된 감옥 안에서 협박과 위협으로 군림하는 동안 배틀의 그림 시설은 살인자, 마약상, 그리고 무장 강도들에게 마법 같은 공간으로 여겨졌고 그들의 이야기는 깨지기 쉬운 타조알 위에 세밀하게 조각되었다.


그는 “나는 그때 그 감정을 느끼기 위해 (정신적으로) 다시 그 감옥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라며 “알에서 눈을 떼어 내가 더 이상 그곳에 없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면 감사함에 안도감이 들곤 한다.”라고 말한다.


교도소 내 폭력에 관한 기사는 매주 올라오고 있지만, 배틀의 구체의 조각품(각각 철책선, 철조망, 수갑 테두리로 나눠진 픽토리얼 패널로 구성되어 있다.)에 기록된 잔혹한 현실에 비하면 한낱 ‘묘사’에 불과하다 . 그가 알던 폭력적인 남성들, 비극적인 실수로 인해 감금된 평범한 남자들, 그가 마주해야 했던 끔찍한 광경들, 그리고 최악의 상황들에서 형성된 끈끈한 유대감들이 깨끗한 알(가장 완벽한 창조물이자 생명과 탄생의 징표)의 표면에 정교하게 새겨져 있다.


* Norman Brosterman의 “Hatched in Prison” 2015 전시 보도자료에서 발췌

Gil Batle was born and raised in San Francisco to Filipino parents, in and out of five different California prisons over 20 years for fraud and forgery, now living on a small island in the Philippines. Batle’s self-taught drawing ability evolved behind bars into sophisticated and clandestine tattooing skills that protected him from murderous gang violence in prisons such as San Quentin, Chuckawalla, and Jamestown— the “Gladiator School,” as it’s known to the unfortunate cognoscenti.


Where Bloods, Crips, and Aryan Brotherhood gang-bangers in racially segregated cell-blocks rule with intimidation and threat, Batle’s facility for drawing was considered magic by the murderers, drug dealers, and armed robbers whose stories he now recounts in minutely carved detail on fragile ostrich egg shells.


“I actually have to go back (mentally) to prison to capture that feel of being inside that place,” writes the artist. “It’s a relieve of gratitude when I look up from the egg and I’m reminded that I’m not in there anymore.”


Articles about prison abuse appear weekly in the press, but are mere snapshots of the hard truth chronicled in Batle’s orb-like relief carvings; each with an architecture of pictorial panels supported and separated by a fine lattice of chain-link fencing, razor-wire, or carved hand-cuffs. The violent men he knew, the sad mistakes that sometimes led to the incarceration of regular guys, the terrifying events he witnessed, and the bonds formed under the worst conditions, all appear with precise detail on pristine eggshells, nature’s most perfect creation and manifestation of life and birth.


*Based on the press release for the exhibition “Hatched in Prison” (2015) by Norman Brosterman.




PUBLICATIONS


Representation

Ricco/Maresca Gallery New York, NY


Solo Exhibition

2019

Independent Art Fair NY, Rocco/Maresca Gallery, New York, NY


2018

“Re-Formed” Ricco/Maresca Gallery New York, NY


2016

“Hatched in Prison: Ricco/Maresca Gallery New York, NY



Selected

Group Exhibition

2019

“The Pencil is a Key: The Drawing center New York, NY

“The O.G. Experience: The Soze Agency with HBO New York, NY


2018

“Beside Myself” JTT Gallery New York, NY


2017

Ayla Myseym; curaed by Frederico de Vera Makati City, Phhillippines

“YUMM!” American Visionary Art Museum Baltimore, MD



Collections

- 21c Museum Hotels

- William Louis-Dreyfus Foundation

- Rose Art Museum-Brandeis University

- Memorial Art Gallery-University of Rochester


This project undertakes the motto of ‘Think Outside Borders’ ‘Think Outside the Box’ ‘Think into Action’.

워킹하우스뉴욕은 3가지 모토 (국경을 넘어선 사고; 틀을 깨는 사고; 표현하는 사고)를 가지고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Think Outside Borders

Art narrows the gap between countries. It minimizes language barriers and enables us to communicate qualitatively and share complex emotions. We are committed to using art as an outpost for carrying out critical conversations with the world by placing art in contexts that matter.


예술은 언어를 뛰어 넘는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이다. 상이한 문화와 관습에서도 통합적인 사고를 하게 하며 우리의 복합적인 감정을 공유할 수 있게 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이러한 예술을 통해 현대사회와 국경을 초월한 의미있는 소통을 추구한다.

Think Outside Boxes

We leverage art as a learning platform by giving diverse audiences of the globe a window to narratives that are either overlooked, little understood in mainstream conversations, or distorted in stereotypes and create commonality. We also intend to design programmatic initiatives and exhibition strategies to support the kind of inclusion championed by our campaigns.


예술은 고정관념의 틀을 깨고 그동안 간과되어 왔던 담론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을 형성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전 세계의 다양한 청중에게 예술을 통해 대화의 창을 제공함으로써 사고의 시각을 넓히는 창의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아가는데에 목표가 있다.

Think into Action

We collaborate with the art world to shed light on the complexity of the human experience and give a platform to which it can be seen and heard by endeavoring this artistic documentation to include in the international cultural network as well as in institutions as loudspeakers. By encouraging creative practices and connecting art to life, we strive to experience art in our life.


예술은 복합적이고 추상적인 개념을 물리적으로 구현해내고 그것을 통해 인간내면을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적극적인 국제적 교류를 통해 해외문화의 접근성과 이해관계를 좁혀나가고 예술이 우리의 삶에 깊숙히 내재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실현하도록 지지한다.


Official Part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