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REMY THOMAS : aromatic 개인전

조회수 1387

  

JEREMY THOMAS : aromatic

제레미 토마스 : 아로마틱 개인전


Artist Profile




Date

4월 29일 - 7월 30일 2022년

Apr 29 - Jul 30, 2022 


Hours

화요일 - 토요일 / 오전 10 - 오후 6시 / 일, 월 휴관

Tue - Sat / 10am -6pm / Sun, Mon Closed


Visit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68-4, 3층

3F, 68-4 Hannam-dong, Yongsan-gu, Seoul


Contact

walkinghousenewyork@gmail.com
02-798-8932
무료 관람



About

살아 있는 듯 매끄럽고 유연한 곡선과 도형의 결합은 감성적이고 자동차의 속도를 연상케 하며 매니큐어를 바른 듯 유혹적이다. 재료의 특성과 질감을 보아하니 기계적이지만 한 발자국을 움직여 보니 숨을 쉬고 있는지 다른 얼굴을 하고 있다.

제레미 토마스의 첫 번째 개인전 ‘아로마틱’은 방향족 화합물(Aromatic Compounds)의 영감을 얻어 색에서 느껴지는 향기로움 그리고 유기 화합물(Organic compounds) 구조를 재해석한다. 방향족 화합물의 벤젠 고리(Benzene rings)는 6개의 탄소 원자로 육각형 분자식을 가지고 있으며 이번 전시의 조형물은 육각형의 변형과 그들의 상호작용이다. 

숨을 불어 넣듯 작가는 재료와의 소통에서 출발한다. 평면 도형 철판에서 시작해 기본 구조를 만들고 2000 화씨 가마에서 구워낸다. 조형 속 뜨겁게 달아오른 압력 공기가 팽창하여 부풀어 오르고 무기적 성질의 재료가 유기적으로 변형된다. ‘유기적’이라 함은 변형되는 순간의 능동적, 생명적 특성을 나타내는데 작가는 이 과정으로 인해 조형물이 제조(fabricated) 되었다고 하기 보다 자라나(grown)다고 표현한다. 오븐 속에서 키워내듯 재료의 성질을 끊임없이 파악하면서 2차원 도형 합들이 3차원 구조물이 되고 결국 ‘inflatables’ (인플레이타블: 공기를 불어 넣은 오브제)가 만들어진다. 생명이 탄생하듯, 계획된 우연(planned coincidence)의 결과이다. 

이렇게 조각에 ‘숨을 불어 넣는다(giving it life)’고 하는 제레미 토마스는 살아 있는 것이 공기를 들이쉬고 탄소를 내뱉는 끊임없는 화학적 반응 과정을 조각으로 형상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벽면 조각의 색 그림자는 조형물에 한층 더 깊이를 준다. 공간에 그림을 그리듯 그만의 아날로그식 테크놀로지가 결합되어 있다. 그의 감각적 사고는 회화와 조형의 하이브리드이며 이는 대학시절 서양화를 전공하다가 조소전공으로 이전 후 지금까지 꾸준히 조형작업을 해왔다는 그의 경험이 말해준다. 

예술을 이론적, 관념적으로 이해하기 전에 본능적인 시각적 방아쇠를 당기는 도화선이 있어야 한다는 제레미 토마스. 그의 작품세계가 부풀어 오르듯 지속적으로 팽창하고 있다. 

그의 조형물은 공공미술과 미국 뉴욕, 뉴멕시코, 애리조나, 말리부, 그리고 스위스 바젤 등 개인 콜렉션과 뮤지엄에 소장되어 있으며 국내에서는 워킹하우스뉴욕과 처음으로 작품을 소개한다. 


수이 강



The combination of smooth and flexible curves and voluptuous, living shapes is enthralling and visceral. It is reminiscent of the speed of an automobile, and enticing as the shine of glossy nail polish.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and texture of the material, the work inspires machinery, but take another step and you will find a different face of the breathing object.


Jeremy Thomas' first solo exhibition, “Aromatic” is inspired by aromatic compounds found in chemistry and reinterprets the scent of colors and the structure of organic chemical reactions. Benzene rings of aromatic compounds have a hexagonal molecular formula composed of 6 carbon atoms, and the sculptures in this exhibition represent the three-dimensional hexagonal transformation.


To breathe life into the object, the artist begins by communicating with the material. Starting with a flat-shaped iron plate, a basic structure is forged and becomes malleable at approximately 2000 degrees Fahrenheit, in which the heated pressurized air expands and swells. Eventually the inorganic material is organically transformed. 'Organic' refers to the active traits and vitality the object gains in its moment of transformation. Thomas expresses the sculpture has grown rather than been fabricated due to this process. There is constant dialogue between the artist and the material as two-dimensional forms are forged and breathed into to create the three-dimensional structures,‘inflatables’. As life is born, it is the result of a planned but unexpected coincidence.


Thomas, who says “give it some life” to flat and lifeless materials, metaphorically correlates his process to the act of breathing, a chemical reaction that sustains our life. The configuration of carbons and its chemical compounds is what he visually communicates through his body of work.


The colored shadow of the wall sculptures adds even more depth and dimension to Thomas’s work. As if drawing in a space, his own analog technology is combined. His painterly and intuitive use of color is a hybrid between painting and sculpting, a technique based on his university experience of switching majors from painting to sculpture.


Thomas says that before understanding art theoretically and ideologically, the work must trigger an instinctive visual response. His oeuvre constantly swells and expands as he continues to blow life into his visceral objects.


Jeremy Thomas works and lives in Santa Fe, New Mexico. His work is located in the public and corporate collections of the Albright Knox Gallery (New York); Scottsdale Museum of Contemporary Art (Arizona); the New Mexico Museum of Fine Arts in Santa Fe (New Mexico); the Kunstsammlung F. Hoffmann-La Roche AG (Basel); the Frederick R. Weisman Art Foundation (Malibu, California); and Fidelity Investments of Albuquerque (New Mexico). 


Suy Kang


2 0

This project undertakes the motto of ‘Think Outside Borders’ ‘Think Outside the Box’ ‘Think into Action’.

워킹하우스뉴욕은 3가지 모토 (국경을 넘어선 사고; 틀을 깨는 사고; 표현하는 사고)를 가지고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Think Outside Borders

Art narrows the gap between countries. It minimizes language barriers and enables us to communicate qualitatively and share complex emotions. We are committed to using art as an outpost for carrying out critical conversations with the world by placing art in contexts that matter.


예술은 언어를 뛰어 넘는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이다. 상이한 문화와 관습에서도 통합적인 사고를 하게 하며 우리의 복합적인 감정을 공유할 수 있게 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이러한 예술을 통해 현대사회와 국경을 초월한 의미있는 소통을 추구한다.

Think Outside Boxes

We leverage art as a learning platform by giving diverse audiences of the globe a window to narratives that are either overlooked, little understood in mainstream conversations, or distorted in stereotypes and create commonality. We also intend to design programmatic initiatives and exhibition strategies to support the kind of inclusion championed by our campaigns.


예술은 고정관념의 틀을 깨고 그동안 간과되어 왔던 담론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을 형성한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전 세계의 다양한 청중에게 예술을 통해 대화의 창을 제공함으로써 사고의 시각을 넓히는 창의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아가는데에 목표가 있다.

Think into Action

We collaborate with the art world to shed light on the complexity of the human experience and give a platform to which it can be seen and heard by endeavoring this artistic documentation to include in the international cultural network as well as in institutions as loudspeakers. By encouraging creative practices and connecting art to life, we strive to experience art in our life.


예술은 복합적이고 추상적인 개념을 물리적으로 구현해내고 그것을 통해 인간내면을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워킹하우스뉴욕은 적극적인 국제적 교류를 통해 해외문화의 접근성과 이해관계를 좁혀나가고 예술이 우리의 삶에 깊숙히 내재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실현하도록 지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