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tForce] The Inscape in Escape Routes: Five Works by Hiroyuki Doi

2021-04-20

Installation view of Hiroyuki Doi’s work in Escape Routes at the John Michael Kohler Arts Center, 2016. 


Hiroyuki Doi’s work is an exercise in meditation as much as it is a topography exorcising grief. Each work is an exaltation of depth: meditative and obsessive while occupying a manic space that swells toward a calm. The five Doi works in the group exhibition, “Escape Routes,” currently on view at the John Michael Kohler Arts Center (JMKAC) and curated by Amy Chaloupka, were chosen to show the depth and diversity in his earlier work. “Doi was an artist considered early on for this exhibition in part because the Arts Center had recently acquired two of his works for the permanent collection and this is the first opportunity we’ve had to place them on view for the public.” She continued, “They are earlier, smaller works, and in combination with three larger works, the grouping of five really captures the trajectory and remarkable development of Doi’s practice over time.”


도이 히로유키의 작품은 슬픔을 쫓아내는 지형인 만큼 명상의 연습이기도 하다.  각각의 작품은 '깊이'에 대한 칭송이다: 명상적이고 강박적이면서 동시에 고요함을 향해 부풀어 오르는 정신없는 공간을 표현한다. 현재 존 마이클 콜러 아트 센터 (JMKAC)에서 에이미 차롭카가 큐레이팅 한 그룹전, "탈출 경로"는 5개의 도이 초기 작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초기 작업에서도 느낄 수 있는 깊이와 다양성을 보여주기 위해 선정되었다. 그녀는, "도이는 이번 그룹전에 참가하기에 조금 이른 아티스트였습니다. JMKAC 아트 센터가 최근에 콜렉션에 넣기 위해 그의 작품 2 개를 인수했고 이 전시는 도이의 작품을 대중에게 보여줄 수 있는 첫 기회이었기 때문입니다."라고 설명했고, 이여 "그 작품들은 더 작고 초창기의 작품들이며 3 개의 큰 작품들과 합하여 5 개의 그룹화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도이의 놀라운 발전과 작업 정신을 포착합니다."라고 말했다.




Website Link

PDF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