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allergic] In Hiroyuki Doi’s Tiny Circles, Expanding Miniature Universes

2021-04-20

Hiroyuki Doi, "Soul II (KDY 3014)" (2014), ink on washi, 37.5 x 38.25 in. (images courtesy Ricco/Maresca)



Art finds its makers in unexpected ways.

In Japan, Hiroyuki Doi enjoyed a successful career as a master chef at some of Tokyo’s top restaurants and, in his spare time, began dabbling in art by producing small spot illustrations — simple line drawings of common subjects, like flowers or everyday objects — for assorted publications. Then, suddenly, life’s unfolding drama led him to remove his toque, leave the kitchen, and devote his energy full-time to making art, a decision that eventually brought into being one of the more unique bodies of work to be found anywhere on the art scene today.



창작은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예술가에게 온다.

일본에서 도이 히로유키는 도쿄 유명 레스토랑에서 마스터 셰프로 성공적이 커리어를 쌓았으며, 여가 시간에 출판물에 쓰일 꽃이나 일상 물건과 같은 평범하고 간단한 그림을 만들고 예술을 즐겼다. 그러다 갑자기 인생이 던진 난관으로 인해 요리사의 꿈을 접고 부엌을 떠나 예술을 만드는 데 전념할 수 밖에 없었다. 이 결정은 오늘날 예술계 어디에서 나타나도 독특하고 찬양을 받는 그의 작품 세계를 설립해 줬다. 

 



Website Link

PDF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