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apan Times] Outsider drawn to the circle of life

2021-04-20

Outsider: Hiroyuki Doi draws tiny circles in patterns that ultimately resemble celestial constellations or billowing cloud formations. (Photo by Edward M. Gomez)


The discovery and promotion of works by self-taught or outsider artist -- those who are not academically trained and create their works primarily for themselves, mostly beyond the cultural-commercial mainstream -- are still relatively new activities in Japan.


Against this background, the success of the self-taught, Tokyo-based artist Hiroyuki Doi is remarkable. Since late 2002, when New York's now-closed Phyllis Kind Gallery first presented a solo show of his ink-on-paper abstractions, the now 67-year-old former restaurant masterchef has become one of the best-known artists in the self-taught/outsider category in the United States and Western Europe. As one of the rare representatives in that field from Japan, his work has enjoyed crossover appeal to collectors in the more avant-garde, contemporary-art sector too.



독학예술가 또는 아웃사이더 아티스트(학문적 미술 훈련이나 교육을 받지 않고 주로 상업적 주류를 벗어나 자신을 위한 작품을 만드는 사람들)의 작품 발견과 홍보는 일본에서 비교적 새로운 문화예술 활동이다.


이러한 사회 배경 속에서도 성공한 도쿄 출신 독학예술가, 도이 히로유키는 참으로 대단하다. 2002년 말 뉴욕의 필리스 카인드 갤러리 (현대 닫음)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잉크로 그린 추상화로 이루어진 개인전을 열은 후부터, 현재 67세의 전 레스토랑 마스터 셰프는 미국과 서유럽 독학예술 및 아웃사이더 아트 분야에서 가장 유명한 예술가 중 한 명이 되었다. 일본의 몇 안 되는 독학예술가의 대표자로서 도이 히로유키의 작품은 아웃사이더 아트 장르뿐만 아니라, 아방가르드 및 현대미술 부문의 콜렉터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다.  




Website Link

PDF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