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부산 2021, 워킹하우스뉴욕에서 7명의 해외작가님의 작품을 전시했습니다.


image from Art Busan highlight photos





photo by Jina Choi


아트부산 2021에 참가한 워킹하우스뉴욕.

매년 바다의 도시, 부산에 열리는 대규모 미술 페어, 아트부산은 10년간 부산을 앞서가는 문화예술의 도시로 선장 시키고 있습니다.  현재 160여 국내 및 국제 갤러리가 아트부산에 참여하며, 현신적이고 실험적인 작품들을 전시함으로 현대미술의 트렌드를 구축하는 문화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코로나-19임도 불구하고, 5월 13일 - 5월 16일, 4일 동안 수많은 관객이 벡스코를 찾아주셨습니다. VIP 개막 첫날만 해도 1만 8000명의 관객이 방문해 '역대급'이라는 찬사가 쏟아졌고, "한곳에 이렇게 많은 콜렉터들이 모인 건 처음"이라고 평가되었습니다. 


그중, B-16에 위치한 워킹하우스뉴욕의 부스는 7명의 해외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했습니다.  참여한 작가는:

-소리를 보는 천재 화가, <앨리타 안드레>
-수학 천재인 달력 사반트, <조지 와이드너>
-오브제에 숨을 불어 넣는 조각가, <제레미 토마스>
-외계인과 소통하는 이야기꾼, <켄 그라임스>
-인간에게 비행을 선물하는, <제인 에덴>
-원의 광활함 속에서 평온을 찾는, <도이 히로유키>
-혜성처럼 나타나 사라진 아웃사이더 아티스트, <윌리엄 빌 올렉사> 


국내 최초로 공개된 작가님들과 한국 미술 시장에는 아직 생소한 '아웃사이더 아트' 작품을 소개하고 관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이 즐거웠습니다. 앞으로도 더 흥미롭고 한국의 현대 문화예술 현장을 발전시키는 전시를 기획하며 참여할 겁니다.




아트부산 2021 관련 기사:

[부산일보]  아트부산, 코로나 속에도 역대 최다 관람객, 최대 판매액 기록

[연합뉴스] 아트부산 2021 내달 14일 개막... 110개 갤러리 참여

[매일경제] 23억 샤갈도 팔렸다... RM, 이민호 다녀간 아트부산 350억 신기록

[매일경제] 코로나19 무색... 아트부산 관람객 역대 최대 8만명 찾아

[헤럴드경제] "아트페어 성공 비결요? 갤러리와 컬렉터의 상생에 달렸죠"

[국제신문] 여행하듯 미술 즐기는 아트부산, 전시회 미래도 엿보다